이어폰을 끼지 않고 다닌지 석달이 되어가는 듯 하다.
왜 그랬을까, 알 수 없다. 이어폰 상태가 불량해서이기도 하지만 그보다는 다른 이유가 있어서인데, 잊어버렸다.
기억하고 싶지 않아서일까.

유일한 위로인데.
단 10분의 외출에도 감싸주던 음악인데 막아줄 보호벽 없이 다니고 있다.

한 달 여전, 이어폰을 사용했을 땐, 현기증을 느꼈다. 어지러워서, 귀에서 빼야만 했다.

다시 음악을 듣고 싶다.
사실은, 조금 우울하다. 중독되기 쉬운, 옅은 우울 보다는 진하고 우물에 빠질 만큼 보다는 연한, 그 사이의 농도.

비가 빽빽하게 내린다.
2005/08/31 18:44 2005/08/31 18:44
#
무슨 말을 해야할지, 할 말을 잃어버렸어.
얼만큼, 혹은 더 무엇을.


#
대학원 수업을 한 과목 청강을 시작했다. 박사수료한 사람도 있는 수업에 학부생이라니. 하지만 계속 들을 예정이다.

인문사회학 수업이라곤 들은 것이 거의 없는 루인이기에(여성학 수업 빼고!!) 따라가는데 있어 버거움이 없을리 없다. 주로 사회학과 사람들이 많기에 수업도 사회학을 중심으로 이루어질 예정이다. 그러다 보니 더더욱 당혹스럽기도 하다. 은근히 걱정도 된다. 하지만, 현재의 루인을 믿기로 해. 달리 별 수가 있는 것도 아니거니와 루인의 사회학적 지식이 가장 빈약하다고 해서 주눅들 필요도 없다.

토론은 지식자랑이 아니라 자신의 위치를 얼마나 읽어내느냐 하는 문제이기 때문이다.


#
살짝 피곤하다. 이건 무언가 바쁜 일이 있다거나 힘든 일이 있어서가 아니라 새학기가 시작되었을 때 생기는 상투적인 일이다. 아마 살이 조금 빠질 것이고 잠이 잘 올 것이다. 그러다 적응이 되면 또 늦게까지 잠 못들 것이고 아침엔 잘도 일어나겠지.


#
아마 이 번 학기엔 책은 많이 읽지 않을 듯 하다. 그냥, 읽고 싶은 자료들, 소논문들 중심으로 읽지 않을까 싶다. 그렇게 무언가를 정리하고 싶다. 욕심 부리지 말고, 천천히. 그냥 천천히.

참, 그러고 보니 한 과목 수강하는데 그 한 과목의 교제(한 권) 가격이 43,000원이란다. 3만원이 넘을 거란 예상은 있었지만 실제 가격을 확인하고선 어이가 가출해버렸다. 살까말까 고민 중이다. 지금껏 모든 교제를 사서 봤기 때문에 이번에도 살까하지만 좀 기다려 볼까 한다. 페미니즘 관련 서적이면 이렇게까지 갈등을 하지 않겠는데... 하지만 사고 싶은 매력이 아주 없는 것도 아니다.

이 과목을 들으며 의외의 기쁨이라면 orientation에 대해 배운다는 것. 그렇잖아도 orientation을 어떻게 해석할까로 몸앓고 있던 중이라 강의계획서에서 orientation이 있음을 보고 기쁜 마음을 감출 수가 없었다. 또 어떻게 멋진 상상의 세계로 인도할 것인가. 아아~
2005/08/31 18:28 2005/08/31 18:28
별다른 이유는 없다.

개강이라고 해봐야 특별한 일이 있었던 것은 아닌데

다만, 읽고자 하는 글을 원껏 읽지 못했다.

얼마간의 적응 시간이 필요한가보다.



욕심이 끝이 없으니 자꾸만 재촉한다.
2005/08/29 20:33 2005/08/29 20:33
open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