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릴 때부터 라디오를 들었다. 어째서인지 집에 라디오가 있었고 작동법을 모를 때는 그냥 기기를 가지고 놀았고, 작동법을 배운 뒤로는 무언가를 들었다. 집에 하나 있는 라디오에 관심이 있는 사람은 나 뿐이었고 그래서 라디오로 무언가를 들으며 어린 시절을 보냈다. 언젠가는 아주 짧은 시간이나마 ㅂㅎ 전파가 잡힌 적도 있어(당시 부산에 살았다) 깜짝 놀라기도 했는데, 매우 짧은 찰나였고 다시 잡히는 일은 없었다.

독립해서 서울 생활을 시작하며 라디오는 특히 소중했다. 아는 사람이 단 한 명도 없는 서울에서 내가 말을 걸고 내게 말을 거는 소리는 라디오 뿐이었다. 아침에 일어나면 라디오 소리가 들렸고, 수업 끝나고 집에 돌아왔을 때 나를 맞는 것도 라디오 뿐이었다. 어느 날은 이소라의 목소리로 마이클 잭슨의 you are not alone을 들으며 울음을 참기도 했다. 텅빈 방에 울려 퍼지는 라디오 소리는 무언가 말을 거는 느낌이었고 그 느낌으로 시간을 견뎌왔다.

그런 시절도 있다. 아침 6시에 하는 손석희의 시선집중을 듣기 위해 일부러 아침 6시에 일어나기도 했고, 오후에 출근하는 시절에는 여성시대를 챙겨 듣기도 했다. 정선희의 정오의 희망곡을 즐겨 듣던 시절에는, 정희를 들으며 오랜 우울이 괜찮아졌다는 말에 공감하기도 했다. 게시판에 사연을 쓰면 선물을 준다는 말에, 그냥 선물 주세요 했더니 선물이 도착해서 놀라기도 했다. 이소라의 음악도시, 유희열의 음악도시는 밤이면 그냥 흐르는 음악이기도 했다.

그렇게 라디오를 좋아하던 시절이 지나 어느날 문득 생각해보니 라디오를 듣지 않는다는 것을 깨닫는 순간이 왔다. 그것은 이미 다양한 매체가 존재하고, 그 중에서도 유튜브가 주류 매체가 된 시기이기도 하다. 이제 유튜브에서 라디오를 찾아 듣기 시작했다. 진행자의 표정, 게스트의 표정을 확인하며 듣는 재미가 쏠쏠하다. 예전에는 라디오 진행자의 모습을 확인하는 일은 보이는 라디오를 진행하는 특별한 날의 특별한 행사였지만, 요즘의 라디오는 대부분 유튜브로 실시간 스트리밍을 하고 있고, 실시간이 아니어도 나중에 전체 방송을 들을 수 있다. 그러나 그것은 라디오일까 유튜브일까. 유튜브로 라디오를 듣고, 유튜브로 음악을 듣고 하는 사이에 나는 종종 라디오가 사고 싶었다. 찾아보면 여전히 많은 라디오 기기를 판매하고 있다. 세련되고 멋진 디자인의 기기도 있고, 다양한 오디오 기능에 라디오도 가능한 기기도 있다. 하지만 나는 그냥 라디오만 들을 수 있는 기기를 찾았고, led 화면이 있는 제품이 아니라 다이얼로 조작하는 기기면 좋겠다 싶었다.

스마트폰이면 모든 것을 할 수 있는데 왜 라디오를 찾을까. 이유는 모르겠다. 그저 오래된 추억을 꺼내는 일일 수도 있고, 어떤 피곤함일 수도 있다. 하지만 나는 종종 라디오 기기를 검색한다. 그냥 그것이 주는 편안함일지도 모른다. 이유가 무엇이건 라디오 기기를 찾고 있다. 촌스러워도 가장 단순한 스타일로...

2021/08/04 19:24 2021/08/04 19:24
Trackback URL : 이 글에는 트랙백을 보낼 수 없습니다
open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