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1
요즘 음악을 틀어 놓고 잠든다. 잠귀가 밝은 편이지만, 음악 없인 잠들 수가 없어서. 그리고 음악으로 인해 숙면을 취할 수 없다. 악순환.

예전부터 음악을 틀어 놓고 잠들었던 게 아니다. 얼추 열흘 혹은 일주일 전부터 생긴 습관이다. 음악 소리가 들려야 잠들 수 있다. 잠드는 중간에 잠깐 깨었을 때 음악소리조차 없이 침묵만 무겁게 떠돈다면 불쑥 어떤 감정이 튀어 나올까 두려워 한다. 음악소리라도 나를 감싸주지 않을까 하는 막연한 기대. 이런 기대로 잠든다. 그리고 음악소리는 잠드는 순간에도 나를 일깨운다. 잠들 수도 없고 잠들지 않을 수도 없고. 그렇게 늘 깨어 있는 상태로 잠들어 있고, 잠들어 있는 상태로 깨어있다.

어제 ㅈ님께 지나가는 말로 요즘 잠을 잘 못 잔다는 얘길 했는데 …. 오늘 ㅈ님께 전해줄 게 있어 잠깐 만난 자리에서, 무려 매우매우 귀여운 숙면마스크를 내게 선물로 주셨다!!! 정말 고마워요! (근데 여기 들어오시려나? ;;; )

02
네 마음은 이미 떠났니?
내 마음아, 너도 진정 가는 거니?
-허수경, 마치 꿈꾸는 것처럼

03
내가 공부를 계속할 수 있다면, 해야 한다면 그건 나의 즐거움도 있지만 이런 나를 지지해주고 독려하는 다른 트랜스젠더들, 퀴어들이 있기 때문이다. 이제 공부는 내게 일종의 즐거움이자 욕망이며, 의무이자 권리다. 그러니 나의 앎은 결코 나 혼자 독점할 수 있는 앎이 아니며 나 혼자 노력해서 얻을 수 있는 앎이 아니다. 많은 이들의 지지와 격려 속에서 그네들의 언어를 배우면서 얻는 소중한 자산이다. 이 언어를 팔아 내가 먹고 살고, 글쓴이 자리에 언제나 나의 이름만 들어간다. 하지만 글쓴이 자리의 나머지 여백엔 무수하게 많은 이름들이 살아 꿈틀거리고 있다는 것을 기억하길! 모든 문장에 나 아닌, 나인 무수한 이름들이 꿈틀거리며 숨쉬고 있다는 것을 기억하길!
2009/10/27 20:54 2009/10/27 20:54
Trackback URL : http://runtoruin.com/trackback/1571
  1. 혜진  2009/10/28 02:2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트랜스라는 정체성 때문에 수없는 날들을 고민하셨겠고, 앞으로고 고민 하시겠지만...
    거기서 인생의 길을 찾으셨네요 ^^
    • 루인  2009/10/29 22:16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러고 보면 정말 그래요. 고민들 속에서 길이 나오네요. 에헤헤. :)
  2. 유아  2009/11/01 17:4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너무 부럽네요..나를 지지해주고 독려하는 친구들..요즘 제가 우는 이유예요. 제 경우엔 없어서..^^
    그래서 전 마지막인 거 알면서, 써요. 왜 이렇게 됐는지 모르겠지만,, 루인은 공부 계속 해야 해요. 그 길을 갈 수 있게 하는, 중요한 조건둘이 만들어졌으니,, 그리고 루인은 용기 있는 사람이니까. 아 또, 맨 처음 봤을 때 제가 루인글 좋아한다고 말한 거 기억나죠?ㅋ;;
    • 루인  2009/11/03 22:37     댓글주소  수정/삭제
      토닥토닥... 힘내요.. 힘내라는 말이 참 무력한 말이긴 하지만요... :)
      사실 공부는... 제가 그나마 할 줄 아는 게 이거 밖에 없어서요... 으흑..ㅠ_ㅠ
      그런데.. "마지막 인 거"란 말은 무슨 의미인가요? 너무 우울하게 들려서요.
  3. ㅈ님  2009/11/16 02:1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여기요, 여기요! 나 여깄어요! 유섹인 강좌 검색하다가 들어왔어요.
    바쁜 건 어때요? 학회 끝나니 좀 낫죠?
    우습고 놀랍지만 금요일 밤에 교통사고가 났어요. 차에 치여 붕 날았다는.
    여튼 그것 때문에 주말 내내 죄책감 없이 잤어요. 결국, 일요일 밤 잠이 안 오는 심각한 사태..
    부러진 곳이 없어, 그리고 얼어죽을 책임감 때문에, 난 내일도 출근할 거랍니다.
    여기 글들, 너무 좋네요.
    • 루인  2009/11/17 21:21     댓글주소  수정/삭제
      자동차 사고에 출근이라니 너무 걱정이에요! 날도 추운데 삭신이 더 쑤시진 않으신가요?
      하지만 그 이상한 책임감은 알 거 같아요;; 저도 제가 책임지고 진행하는 행사가 있으면 아프지 않도록, 사고나지 않도록 조심하는 경향이 있거든요. 요즘은 절대 입원하면 안 된다는 강박이 있는데, 책방 알바 때문이에요. 하하. 만약 제가 연락도 안 되는 상태로 빠진다면 책방 사람들이 정말 힘들어지는데, 좋은 사람들에게 그러고 싶지 않아 몸을 사리는 경향이 있달까요. 하하.
      암튼 몸 조리 잘 하세요!!
  4. 슬픔  2021/11/06 22:4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새로운 프리미어리그 시즌이 시작된 지 며칠 지났고, 만약 그의 예상대로 인생이 잘 풀렸다면, 윌셔는 다음 경기를 준비하기 위해 그의 팀 동료들과 함께 훈련중일 것입니다.



    하지만 인생은 계획대로 흘러가지 않았습니다. 현재 그는 팀 동료가 없습니다. 소속된 팀이 없습니다. 다음 경기가 없습니다.



    윌셔는 "솔직히 말해서 제가 이런 입장이 될 줄은 [ http://iii.vivinix.com ] 상상도 못했습니다."라고 자신의 상황에 대해 인지합니다.



    "오늘 저는 육상 트랙을 뛰어다녔습니다. 이 시점에 제 커리어에서 이런 상황에 처하게 될 줄은 몰랐습니다."



    "모두들 제게 얘기하곤 했습니다. '28, 29살에... 너는 네 커리어에 [ http://jjj.vivinix.com ] 최고점에 있을거야' 저는 정말 그럴 줄 알았어요. 저는 제가 여전히 잉글랜드 국가대표를 위해 뛰고 있을거라고 생각했고, 최고의 팀에 있을거라 생각했어요."



    세상을 자기 발 밑에 두고 있는것처럼 보이던 소년, 잉글랜드에서 부족한 스타일이었기에 나라의 희망이었던 소년은, 29살에 어떤 오퍼조차도 없는 상태입니다.



    어떻게 아스날에서 16살에 데뷔를 했고, 3년 이후에 바르셀로나전에서 [ http://kkk.vivinix.com ] 빛이 났으며, 2번의 FA컵을 우승했고, 중요한 국제무대에서 잉글랜드 대표로 3번 연속 뽑혔던 그가 이렇게 되었을까요?



    이는 윌셔가 본인 스스로를 향해 주기적으로 묻는 질문인데, 그는 이에 대한 그럴듯한 답을 알고 있습니다. 그 대답은 상당히 뼈아픕니다.



    디애슬레틱의 런던 사무실에 검은 야구모자를 쓰고 얼굴 대부분을 가린채로 윌셔는 왔습니다. 그러나 지나가는 사람들은 바로 그를 알아보죠.



    한 아스날팬인 남자는 그의 아스날시절을 회상하고, 그가 [ http://nnn.vivinix.com ] 언제쯤 피치 위로 돌아올 수 있을지를 묻습니다.



    윌셔는 미소를 짓지만 눈에는 슬픔이 묻어나옵니다. 이런 감정은 그와의 인터뷰 몇 시간 동안 뚜렷히 드러났습니다. 나중에 그가 밝히기를 이런 식의 일들이 하루에 15번이나 일어난다고 합니다. 아마 그를 좌절시킬수도 있겠지만 그를 향한 사람들의 관심을 보여주기도 합니다.



    그러나 윌셔의 가족들 보다 윌셔에게 관심 많은 사람들은 없을겁니다. 특히 그의 4 자녀들 말이죠. 아치와 델라일라는 이전 여자친구와의 사이에서 낳은 아이들이며, 시애나와 잭주니어는 현재 와이프 안드리아니 사이에서 낳은 아이입니다.



    "우리 아이들은 알아들을수 있는 나이에요. 특히 큰 아이 아치 말이죠. 9살이거든요. 저랑 이런 얘기를 주고 받아요. '아빠 MLS는 어때?' 라는 식이던가 '왜 라리가에서는 뛰지 않아?'라는 식의 이야기를 제게 합니다."
open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