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1 서지류 DB-0002431
1994년 초동회를 설립하기 위한 두 번째 모임을 가졌을 때 간사를 정했는데, 간사의 정식 명칭은 '에이즈 성교육 자원봉사원'. 한국 성소수자 운동은 에이즈 운동과 긴밀한 관계를 맺으며 시작했음. 초동회 간사 및 다른 활동가들이 해야 할 일에 대한 문서는 "Korea AIDS Center 자원봉사단 활동 계획서"라는 제목으로 작성됨.


02 서지류 DB-0002434
1994년 초동회 문서에는 이대 앞 한 업소(카페인지 바인지는 불확실)의 사장님과 유대 강화가 필요하다고 나와 있을 뿐만 아니라 레즈비언이나 양성애 여성 관련 자료의 필요를 명시함. 즉, 초동회 초기부터 양성애를 분명하게 인식하고 있었음.


03 서지류 DB-0002437
초동회는 1994년 1월 말, 초동회 첫 번째 소식지를 발행하고 곧바로 해체되었다고 알려져 있음. 하지만 그해 2울 중순 문서에 따르면 초동회(동성애女), 친구사이(동성애男)로 표시하고 있다는 점에서 초동회라는 명칭은 좀 더 사용했을 가능성이 있을 뿐만 아니라 초동회의 해체가 곧 여성 성소수자의 활동 중단을 의미하지는 않음. 아울러 일부가 주장하는, 게이와 레즈비언 사이의 불화로 초동회가 깨진 것이라고 볼 수 없음.


04 서지류 DB-0002445
초동회에서 같이 활동한 것으로 추정되는 활동가가 미국으로 가면서 한국에 있는 동료에게 보낸 편지. 이 편지를 보면, 한국 퀴어 운동이 인종주의를 좀 더 깊이 다룰 수도 있었음을 짐작하게 함.


05 서지류 DB-0002464
1995년 7월에 발효하는 끼리끼리 회칙.
1항 모임명은 "한국 여성 동성연애자의 모임인 본 단체명은 끼리끼리로 한다.",
2항 목적은 "끼리끼리는 여성 동성연애자(Lesbian)간의 친목도모를 가장 우선으로 하고, 아직까지도 지독한 편견과 억압속에 살아가고 있는 한국 사회의 게이/레즈비언의 인권 향상에 활동의 주 목적을 둔다."고 작성하였음.
두 가지. 첫째, 동성연애자라는 말은 성소수자 인권운동 초기에 계속 사용하였음. 참고로 정확하게 이 시기에 PC통신에서는 퀴어라는 용어의 의미를 설명하고 있고 끼리끼리 활동가도 PC통신에 참여하고 있음. 용어는 항상 혼용해서 쓰임. 둘째, 끼리끼리는 여성 성소수자 단체지만 게이와 레즈비언의 인권 향상이 주 목적임. 게이와 레즈비언이 사이가 나빴다면 이 문구는 가능했을까? 어떻게 하면 더 나은 세상을 함께 만들 것인지를 고민한 것.


06 서지류 DB-0002467
1995년 8월 끼리끼리의 네 번째 소식지 머릿글에 끼리끼리의 의미를 설명해줌. ""여자끼리의 사랑", "남자끼리의 사랑"의 줄임말과 동시에 동성애자임을 숨기며 뿔뿔이 흩어져 있기보다는 일단 비슷한 사람들끼지 모여야 힘을 이룰 수 있다는 의미를 가진 이름이다."라고 적혀 있음.


+
퀴어락에 등록되었지만 아직 공개되지는 않은 자료를 맛보기 삼아 설명해봅니다. 실물을 열람하시는데는 시간이 좀 더 걸립니다. 나만 봐야지... 후후


++
이 모든 기록물은 초동회부터 끼리끼리 설립 등을 함께 한 전해성님께서 기증해주신 것입니다.


2021/03/25 17:07 2021/03/25 17:07
01
트랜스젠더퀴어에게 죽지 않고도 살 수도 있는 미래가 있다고, 그런 가능성도 우리에게는 존재할 수 있다는 말을 어떻게 나눌 수 있을까. 때로 죽음을 선택하는 것이 삶을 선택하는 것보다 더 크고 어려운 결정이라는 걸 알지만 그래도 살아서 10년, 50년이 지나도 다시 만나 인사를 나눌 수 있기를 바라며, 그래서 계속 살아가는 것도 우리가 선택할 수 있고 모색할 수 있는 미래 중 하나라는 말을 어떻게 할 수 있을까.


02
몇 년 전, 어느 특강 자리에서 수강생 한 명이 내가 뱅글을 너무 덕지덕지 착용하고 있다며 무지개 뱅글을 왜 그렇게 많이 착용하느냐고 물었다. 그때 뭐라고 답했는지 기억나지는 않는다.

그때도 지금도 나는 뱅글을 다섯 개 정도는 착용하고 있다. 가방에는 다양한 뱃지가 붙어 있고 겨울이면 겉옷에도 뱃지를 착용한다. 내가 퀴어라고 선언하는 일이 아니다.

나만이 아니라 다른 사람들도 그런 기억이 있을 것이다. 지하철에서 내려 계단을 올라가는데 앞에 가는 사람의 가방에 퀴어 굿즈가 달려 있을 때, 누군가가 퀴어 관련 문구가 적힌 옷을 입고 있을 때, 잠깐이나마 기분이 좋아지는 경험. 아는 사람에게 소문 내고 싶은 마음.

누군가 내가 착용한 퀴어 굿즈를 보고, 종일 우울했던 하루에 다만 10초라도 기분이 좋아지기를, 그래서 행여 세상을 떠날 생각을 하고 있었다면 그 생각을 다만 10분이라도 미룰 수 있기를. 그래서 언젠가 10년이, 30년이 지나서도 인사를 나눌 수 있기를. 요즘은 이런 간절함으로 굿즈를 더 악착같이 착용하고 있다.


03
김비 작가님의 연극 물고기로 죽다를 보고나서, 오드리 로드의 책을 읽다가 어째서인지 이런 고민이 든다.

딴 소리인데 나는 수목장이면 좋겠다. 다시 태어나면 나무로 태어나고 싶어서.



2021/03/13 20:03 2021/03/13 20:03
제주에 다녀왔고 청주에는 다녀오지 못했다. 죽음을 마주하는 일은 항상 어렵다. 어떤 소식은 뒤늦게 들었다. 어떤 소식은 가짜 뉴스처럼 갑자기 들려와 이해하는데 오랜 시간이 걸렸다. 어떤 소식은 지하철을 덜컹거리게 했다. 어느 쪽이건, 암담하기만 할 뿐이다. 어떡하지... 어떻게 살아야 하지...

계속해서 사람들이 떠나간다. 언젠가 불시에 마주칠 수 있는 이별이라면 차라리 불편할 뿐이고 내가 도망치면 된다. 그런데 아무리 다시 만나려고 해도 영원히 다시 만날 수 없는 상황은, 황망하다. 어떻게 해야 할까.

집에 기홍씨가 보내준 유과가 있다. 지난 설, 보내준 선물이다. 비건이라고 애써 챙겨준 선물이다. 그런데 이제 나는 유과를 못 먹겠다. 그 유과가... 이제는 고인의 선물이자 유품과 비슷한 무언가가 된 유과를 볼 때마다 다른 생각이 나서 먹을 수가 없다. 그의 마지막 흔적 같아 먹을 수가 없다. 그저 집 한 곳에 계속 무거운 자리를 차지할 뿐이다.

어떻게 해야 할까. 이제 어떻게 살아야 할까.

남아 있는 사람들에게, 그럼에도 살자고 살아가자고 말하는 것 말고 무엇을 할 수 있을까. 살아남는 게 투쟁이고, 다음을 기약하는 게 불가능한 삶이지만 그래도 살아남자고 말하는 것 말고 무엇을 할 수 있을까. 나는 살아남으면 더 나은 세상이 온다고 확신하지 않는다. 더 나빠질 수도 있다. 현상 유지만 할 수도 있다. 그래도 살아남으면 좋겠다. 살아가는 게 무엇인지는 모르겠지만.



2021/03/07 16:38 2021/03/07 16:38
open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