낮에 친구와 점심을 먹고 사무실로 돌아 왔다가, 문득 9년째 만나고 있다는 사실이 새삼스럽고 신기했다. 루인에게 9년째 만나고 있는 친구가 있다니….


전에 어느 글에선가도 적은 것 같지만, 고등학생 때까지만 해도, 학년이 바뀌어 반이 바뀌면 이전에 알던 사람은 낯설거나 더 이상 모르는 사람이 되곤 했다. 주말에 약속을 잡아서 따로 만날 수도 있다는 사실을 고등학교 2학년 땐가 처음 듣고는 신기하게 여겼고, 학년이 바뀌면 연락 안 하는 것이 당연하고 모르는 사람이 되는 것도 당연하다고 느꼈다. 이런 행동은 여전한데 지금도 어떤 특정 목적으로 만난 사람들과, 그런 목적이 끝난 후에도 연락하는 경우는 거의 없다. 아, 물론 친구에게도 먼저 연락하는 일이 거의 없는 루인이긴 하지만;;;;;;;;;;


그럼에도 신기한 일이지, 이 친구 역시 여러 사람들이 만나는 자리에서 처음 만났지만, 그 중 유일하게 연락하고 만나는 단 한 사람이다. 그리고 재밌게도 루인이 먼저 연락을 하곤 하는/했던 몇 안 되는 사람 중 한 명이고. 어쩌면 이 친구와는 "평생" 친구로 지내고 싶다는 바람이 있었기 때문에 가능한 일인지도 모른다. 몇 년을 떨어져 지낼 일이 있었는데, 인터넷도 안 되는 상황에선 루인이 그 친구에게 편지를 보내기도 했고, 그 친구가 어학연수를 1년 간 갔을 때엔 그 친구가 루인에게 전화를 걸기도 했다.


물론 알 수 없는 이유로 한동안 서먹하게 지내기도 했다. 그땐 그 친구가 먼저 연락을 줬는데, 그 한 통의 전화가 지금까지의 인연을 이어가게 한 결정적인 계기였는지도 모른다.


보통 루인에게 친구하면, 세 명을 꼽곤 했다. 몇 달 전만 해도, 이렇게 얘기하는데 자신이 있었지만, 시간이 흐를수록 지금의 친구 한 명만 얘기할 수 있을 것 같다. 어쩌면 비슷한 길을 가고 있기 때문에 그런 건지도 모른다. 서로 다른 방식의 삶을 살기 시작하면서 만나면 공유할 얘기가 줄어들고 그렇게 서먹하게 지내다 서서히 잊혀지는 시간. 물론 루인이 어지간해선 먼저 연락하지 않기 때문이기도 하다.


시간 강박적인 루인이지만, 친구(들)과 만날 때 사전에 시간 약속을 잡아서 만난 적은 거의 없기도 하다. 그냥 언제든 연락을 하면 반갑게 만나곤 했다. 딱히 약속을 잡아서 만나는 것보다 갑자기 만나고 싶을 때 만나는 것이 더 반갑고 즐거우니까. 그래, 어쩌면, 비슷한 길을 가고 있다는 것이 이런 식의 만남을 가능하게 하는 지도 모른다. 그리고 이 친구라면 몇 년 정도 떨어져서 오프라인으로 만날 수 없다 해도 아쉽지 않을 것 같다. 그런 믿음이 있기 때문에. 루인 같이 취약한 인간에게 가장 없는 것이 믿음이지만, 오랜 시간을 만난다는 건, 이런 믿음을 가능하게 하는 힘을 생기게 한다. 그래서 두어 달 만에 만나도 어제 만난 것 같고 하루 만에 만나도 새로 만난 것처럼 반갑다.


요즘도 새로운 사람들을 만난다. 일 년을 절친하게 지내다가도 별다른 이유 없이 낯선 사람 마냥 지내기도 하고, 오래 만나도 낯설기만 한 사람도 있다. 어차피 앞으로 어떻게 될지는 아무도 알 수 없는 일이다. 평생 만나고 싶다고 해서 바람대로 이루어지는 것도 아니고 평생 만날 것처럼 얘기하고서도 다음날 헤어지기도 하니까. 어떻게 될지는 알 수 없는 일이고 헤어진다고 해서 아쉬워 할 일도 아니다. 이제 만난지 얼마 안 되지만, 어느 순간, 만난지 10년이 되었다고 말할 수도 있고. (힝, 이렇게 적으니 마치 무슨 세상을 달관하거나 관조하는 것 같잖아 -_-;;;)


그러고 보면 이웃 블로거들도 참 신기한 일이다. [Run To 루인]의 즐겨찾기를 사용하며 종종 추가하거나 빼곤 하는데, 그런 와중에도 아직까지 인연을 이어가고 있는 분들, (키드님 블로그를 매개해서 만난 분들까지!) 정말 고맙고 루인 스스로도 신기하다고 느낀다. 정말 작은 동네 같다.
2007/04/16 23:05 2007/04/16 23:05
Trackback URL : http://runtoruin.com/trackback/831
  1. 인연 Tracked from Run To 루인 2007/04/16 23:07  delete
  1. R  2007/04/17 00:0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실은 오늘 루인 만나러 간 거였는데
    루인은 너무 바쁘고 열공 중인것 같아 말을 못 붙였던거에요
    엉엉.
    ㅠ_ㅠ
    • 루인  2007/04/17 09:02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아악. 그런 거였구나..ㅠ_ㅠ
      정신 없을 때에도(예전의 그때처럼),
      아무리 바빠도 R은 반갑고 얘기를 나누면 즐거운 걸요.
      기획 등이 잘 되고 있는지 궁금하기도 했고요..
      언제든 기다리고 있으니까.. 또 만나요! :)
  2. CandyD  2007/04/17 01:1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캔디도 루인의 블로거 친구~(혼자 맘대로 ㅋ)
  3. 비밀방문자  2007/04/17 01:5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관리자만 볼 수 있는 댓글입니다.
    • 루인  2007/04/17 09:11     댓글주소  수정/삭제
      몇 해 전, 어떤 사람이 루인에게, "루인은 사람을 외롭게 만든다"고 말한 적이 있어요. 그 말을 듣고 참 많이 미안했더래요.
      고마워요. 정말로!
  4. 비밀방문자  2007/04/18 14:4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관리자만 볼 수 있는 댓글입니다.
    • 루인  2007/04/18 22:47     댓글주소  수정/삭제
      정말 사람 연결이 좋다고 느낄 때가 있어요. 설마 했는데, 한 사람 건너면 아는 사이인 경우도 많고.
      신구의 대사는, 정말 그런지도 모르겠어요. 사실은 정말 그러하고...
      예전에 어떤 사람이, 루인보고, 사람을 밀어내는 스타일이라고도 한 적이 있죠. 어느 순간, 닫아 버리곤 했거든요. 무서웠는지도 모르겠어요.
      고마워요, 덕분에 많은 고민을 하고 많은 반성을 하고 있어요..
  5. 키드  2007/04/18 20:5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토룡마을 주민들이라 그렇습니다. *힐끔*
    • 루인  2007/04/18 22:48     댓글주소  수정/삭제
      흐흐. 정말 그럴 거예요. :)
    • 벨로  2007/04/19 15:12     댓글주소  수정/삭제
      훌륭한 토룡마을 주민들. 흐흐흐.
      정말 동네 같아요. +_+ 이웃 블로그 방문하는 게 꼭 마실 다니는 느낌. ^-^
    • 루인  2007/04/20 18:43     댓글주소  수정/삭제
      마실.. 흐흐흐흐흐흐흐
      정말이지, 즐겨찾기를 통해 돌아 다니는 건, 신나는 마실 가는 느낌이에요. 헤헤. 댓글도 꼼꼼하게 챙겨 읽을 줄 누가 알았겠어요. 흐흐.
  6. 먹중소  2019/07/05 06:3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자체 미디어 서버를 관리하여 짤리는 영상이 없습니다.

    구글에 먹중소 검색하시면 바로 확인 가능 하십니다.

    https://www.mjskorea01.com/list?p=a
open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