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글루를 접었다. 그곳에 이곳의 정보를 남기진 않았다. 뭔가 길게 쓰고 싶지도 않, 예전에 읽은 요시모토 바나나 소설의 한 귀절만 남겼다. 사실 그곳에 들리는 사람 자체가 거의 없기 때문에 남기지 않아도 된다고 몸앓았다.

...라는 말은 거짓에 가깝다. 그냥 남기고 싶지 않았다. 어차피 그곳에 오는 사람은 루인을 오프라인에서도 아는 사람들이기에 언젠간 직접 물어볼 거라 몸앓기 때문이다.

어쩌면 이곳은 세 번째 블로그고 어쩌면 다섯 번째 블로그다. 그리고 이곳에 오래오래 정착할 수 있을까. 잘은 모르겠지만 그냥 이글루에서 그랬던 것처럼 부담없이 지내고 싶다.
2005/08/12 21:25 2005/08/12 21:25
Trackback URL : http://runtoruin.com/trackback/3
  1. 안전놀이터  2019/06/04 01:0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검증된 먹튀확정 사이트 리스트
  2. 안전놀이터  2019/06/12 10:4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전한놀ㅇㅣㅌㅓ
    안전메ㅇㅣㅈㅓ놀ㅇㅣ터ㅅㅏㅇㅣ트

    ☜ ☜
    † manofgame . com

    ㅅㅏ설파워볼
    ㄴㅔ임드사ㄷㅏㄹㅣ분석











    판타지

    어이
open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