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번 블로그에서 썼듯, 뜬금없이 삘 받아 만들어본 "불법! 퀴어이론 입문" 입니다. 퀴어이론을 처음 공부하고자 하는 분이 처음에 이런 논문 정도 읽으면 도움이 되겠지라는 의도로 선별해서 만들었습니다. 누군가에게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기를...

총 922쪽이고 250MB 용량이라 모바일에서 함부로 받진 마시고요!

다운로드: http://goo.gl/6xAKfc

*상단에 "퀴어이론입문" 메뉴를 추가했습니다.

목록은 다음과 같습니다.

도입
01 박미선. “젠더” <여/성이론> 1 (1999): 317-327.
02 조심선희. “섹슈얼리티” <여/성이론> 14 (2006): 227-240.
03 운조. “트랜스젠더” <여/성이론> 12 (2005): 297-313.
04 루인. “규범이라는 젠더, 젠더라는 불안 : 트랜스/페미니즘을 모색하는 메모, 세번째” <여/성이론> 23 (2010): 48-75.
05 한주희. “퀴어 정치와 퀴어 지정학” <문화과학> 83 (2015): 62-81.

역사
06 박차민정. “1920~30년대 '성과학' 담론과 '이성애 규범성'의 탄생” <역사와 문화> 22 (2011): 29-52.
07 박관수. “1940년대의 남자동성애 연구”  <비교민속학> 31 (2006): 389-438.
08 김지혜. “1950년대 여성국극공동체의 동성친밀성에 관한 연구”  <한국여성학> 26.1 (2010): 97-126
09 루인. “캠프 트랜스: 이태원 지역 트랜스젠더의 역사 추적하기, 1960~1989” <문화연구> 1.1 (2012): 244-278.
10 한국여성성적소수자인권운동모임 끼리끼리. “한국 레즈비언 인권운동 10년사” <진보평론> 20 (2004): 39-68.
11 한채윤. “한국 레즈비언 커뮤니티의 역사” <진보평론> 49 (2011): 100-128.
12 친구사이. “‘친구사이’와 한국의 게이 인권운동” <진보평론> 49 (2011): 60-99.

교차성, 복잡성
13 지혜. “페미니즘, 레즈비언/퀴어 이론, 트랜스젠더리즘사이의 긴장과 중첩” <영미문학페미니즘> 19.2 (2011): 53-77.
14 지혜. “페미니스트 젠더 이론과 정치학에 대한 재고: 여자/트랜스(female/trans) 남성성 논쟁을 중심으로” <영미문학페미니즘> 20.2 (2012): 63-92.
15 박미선. “글로리아 안잘두아의 교차성 이론: 초기 저작에서 『경계지대/경계선』까지” <여성학연구> 24.1 (2014): 95-126.
16 루인. “젠더, 인식, 그리고 젠더폭력: 트랜스(젠더)페미니즘을 모색하기 위한 메모, 네 번째” <여성학논집> 30.1 (2013): 199-233.
17 전혜은. “수잔 웬델 : 손상의 현상학자” <여/성이론> 27 (2012): 186-204.
18 루인. “수잔 스트라이커 : 트랜스젠더 페미니즘, 역사, 그리고 동성애규범성” <여/성이론> 26 (2012): 81-103.
19 박미선. “섹슈얼리티 권력체계와 일탈의 성정치: 게일 루빈” <안과밖> 40 (2016): 211-229.

비평Critique
20 지혜. “〈프리실라〉(Priscilla), 스크린과 무대 사이의 횡단과 번역” <현대영미드라마> 28.2 (2015): 59-86.
21 우주현, 김순남. “‘사람’의 행복할 권리와 ‘좀비-동성애자’의 해피엔딩 스토리 : <인생은 아름다워> 시청자 게시판 분석을 중심으로” <한국여성학> 28.1 (2012): 71-112.
22 지혜. “역사와 기억의 아카이브로서 퀴어 생애 :  『나는 나의 아내다』(I Am My Own Wife) 희곡과 공연 분석” <여성학논집>, 30.2 (2013): 205-232.
23 강오름. ““LGBT, 우리가 지금 여기 살고 있다” : 현대 한국의 성적소수자와 공간” <비교문화연구> 21.1 (2015): 5-50.
24 루인. “규범적 슬픔, 젠더의 재생산 : 장례식, 트랜스젠더, 그리고 감정의 정치” <진보평론> 57 (2013): 235-255.
25 나영정. “한국 성소수자 운동과 제도화의 역설” <진보평론> 63 (2015): 228-257.

혐오
26 한채윤. “동성애와 동성애 혐오 사이에는 무엇이 있는가” <생명연구> 30 (2013): 15-38.
27 시우. “혐오 없이, 혐오 앞에서, 혐오와 더불어 : 한국 LGBT/퀴어 상황을 기록하는 노트” <문화과학> 84 (2015): 288-305.
28 루인. “게이/트랜스 패닉 방어 두려움과 혐오 폭력” <판결문과 사례 분석을 통해 본 성적 소수자 대상‘혐오 폭력’의 구조에 대한 연구> 한국성적소수자문화인권센터 2015

번역
29 존 W. 스코트[조안 W. 스콧]. “젠더: 역사 분석의 유용한 범주” 송희영 옮김. <국어문학> 31 (1996): 291-326.
30 주디스 버틀러. “단지 문화적” 임옥희 옮김. <오늘의 문예비평> 56 (2005): 279-300.
31 수잔 웬델. “건강하지 않은 장애인 : 만성질환을 장애로 대우하기” <여/성이론> 27 (2012): 158-185.
32 셰릴 체이즈, 피터 헤가티. “피터 헤가티와 셰릴 체이즈의 대화: 인터섹스, 페미니즘 그리고 심리학” <여/성이론> 27 (2012): 130-157.
33 애너매리 야고스. “페미니즘의 퀴어이론” <여/성이론> 23 (2010): 117-151.


2016/09/06 21:04 2016/09/06 21:04
Trackback URL : http://runtoruin.com/trackback/3230
  1. 샤머니  2016/09/06 21:4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아 감사합니다!
  2. 진수  2016/09/07 11:1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감사히 잘 읽겠습니다-
  3. crossin  2016/09/08 15:4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감사한 마음으로! 열심히 공부하겠습니다.
  4. 진오  2016/09/09 04:2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 블로그에 공유해도 좋을까요?
  5. 진오  2016/09/09 04:2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참, 이건 그냥 지나가면서 하는 소리인데, 아무래도 Sick Woman Theory 접해보셨겠죠?
    http://www.maskmagazine.com/not-again/struggle/sick-woman-theory
  6. 비밀방문자  2016/09/15 22:2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관리자만 볼 수 있는 댓글입니다.
    • 루인  2016/09/17 18:30     댓글주소  수정/삭제
      혹시 미리보기가 안 된다고 나오는 상황인가요? 그럼 그냥 다운로드를 선택하시면 되고요.
      파일이 너무 커서 미리 보기는 그냥 안 될 거예요. :)
      혹시나 다운로드도 안 되면 다시 한 번 말씀해주셔요. 고맙습니다!
  7. 깻록  2016/10/14 21:2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다운로드 받고 싶은데 링크 오류가 떠서 안 받아지네요 ㅠㅠ
  8. 한숨  2016/11/03 12:3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경희대학교 여성주의 소모임 '한숨'이라고 합니다. 저희 모임에서도 퀴어와 관련하여 이야기를 나누고 있는데 올려주신 자료가 매우 괜찮아보여 해당 파일을 제본하여 저희 모임에서 돌려읽고 싶은데 가능할까요?
    • 루인  2016/11/12 18:04     댓글주소  수정/삭제
      답이 늦었습니다. 어떤 식으로 활용하셔도 괜찮습니다. 고맙습니다.
  9. 비밀방문자  2016/12/13 11:3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관리자만 볼 수 있는 댓글입니다.
  10. 비밀방문자  2017/02/26 03:0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관리자만 볼 수 있는 댓글입니다.
    • 루인  2017/02/27 18:33     댓글주소  수정/삭제
      도움이 된다니 정말 기뻐요. 많이 부족한 자료지만 그래도 유용하게 써주신다면 더 기쁠 듯하고요. :)
      고맙습니다!
  11. 새싹  2017/03/06 18:0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감사합니다:)
    • 루인  2017/03/09 18:42     댓글주소  수정/삭제
      감사하다는 댓글을 남겨 주셔서 정말 고맙습니다. 무척 큰 위로를 받아요. :)
  12. ㅎㅎ  2017/03/19 18:2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감사해요!!!ㅎㅎ
  13. 비밀방문자  2017/05/06 18:3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관리자만 볼 수 있는 댓글입니다.
  14. alsh  2017/08/16 10:0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귀한 자료 감사합니다. 열심히 공부하겠습니다 :)
  15. 수호  2017/09/13 13:0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국 남성을 분석한다>를 읽고 방문하게 되었습니다. 좋은 자료 잘 받아 가겠습니다. 앞으로도 유익한 글 많이 써주셨으면 좋겠네요. 고맙습니다.
  16.   2017/09/19 17:3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감사합니다. 루인님 저번 대전 강의 너무 좋았어요 :) 또 뵙고 싶네요.
  17. so so  2017/09/22 19:0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막연히 공부해보고 싶다고 생각했는데 무엇부터 하면 좋을지 몰라서 헤매던 중이었어요. 많은 도움이 될 것 같습니다. 좋은 자료 감사합니다.
  18. ee  2017/12/12 05:5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소중한 자료 감사합니다 루인님. 공부하는 데에 많은 도움이 될 것 같아요. 정말 감사합니다!
  19. 비밀방문자  2018/06/14 13:1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관리자만 볼 수 있는 댓글입니다.
  20. 하비  2018/08/21 01:4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루인님 항상 자료 잘 보고 있는데 댓글은 처음 남기네요 ㅠ-ㅠ 감사합니다!! 항상 평안하세요
  21. JH  2018/09/21 13:1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루인님께서 올려주신 자료를 읽고 싶은데 다운로드가 안 되네요.. 다운로드 받을 수 있는 유효기간이 지난 것일까요?
    바쁘신 와중에 죄송하지만 확인을 부탁드려도 될까요?
  22. kn  2020/02/16 15:3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루인 선생님 소중한 자료 감사합니다! 행복한 2020년 보내세요 :)
  23. 하호  2020/06/05 20:5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MLB<a href="https://www.hototo109.com" target="_blank" title="토토사이트">토토사이트</a> - 토토사이트</p> 사무국과 선수노조는 7월 첫 주에 시즌을 개막해 팀당 82경기가량 치르는 방안을 논의 중이다.
    경기 수가 예년의 절반으로 줄었다. 선수들은 경기 수에 비례해 연봉<a href="https://www.hototo109.com" target="_blank" title="안전놀이터">안전놀이터</a> - 안전놀이터</p>을 받더라도 원래 액수의 절반 정도만 가져간다.
    그런데 사무국은 절반에도 미치지 못하는 훨씬 적은 연봉을 주겠다는 것이다.
    제프 파산 ESPN 기자가 시뮬레이션해 공개한 연봉 지급안을 보면, 류현진(33·토론토 블루제이스)의 경우 당초 2000만 달러(약 247억원)에서<a href="https://www.hototo109.com" target="_blank" title="승인전화없는놀이터">승인전화없는놀이터</a> - 승인전화없는놀이터</p> 515만 달러(64억원)로
    줄어든다. 삭감률이 약 75%다. 올해 연봉이 2100만 달러(약 259억원)인 추신수(38·텍사스 레인저스)도 비슷한 <a href="https://www.hototo109.com" target="_blank" title="먹튀검증">먹튀검증</a> - 먹튀검증</p>
    삭감률이 적용될 것으로 보인다.
open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