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에 퀴어락 관련 글을 계속 올리면 읽는 분은 지겹겠지만... 어쩔 수 없어요. 알바를 할 때도 관련해서 하고 싶은 이야기가 많았지만 거의 안 했습니다. 알바를 하는 곳 자체를 비밀로 했으니까요. 하지만 지금은 그렇지도 않고 이래저래 고민도 많아서 자주 블로깅을 합니다. 그냥 블로깅 소재가 마구마구 생겨요. 넘치지요.

일단 퀴어락 기증 관련해선 http://queerarchive.org/bbs/161880 를 꼭 읽어주세요.
기증하실 때 공개 수위를 조절할 수 있으니(완전공개, 방문자공개, 제한공개, 비공개) 회의록, 속기록 등 소중한 자료를 많이 많이 기증해주시길 부탁드립니다. 따로 있기보다, 모아서, 묶어서 퀴어 역사를 만들어나가요. 퀴어 아카이브의 핵심은 운영 기관이 만드는 곳이 아니라 퀴어 연구를 하고, 퀴어 운동을 하는 사람 모두가 함께 만드는 곳이란 점입니다.

그리고 요즘 읽고 있는 책에서 본 구절

"영국은 기록물관리국에 서가 총길이 346,000Km의 중간기록물보존소를 마련했다. ... 프랑스는 ... 파리에서 60Km 떨어진 퐁텐블로 근교에 서고 총길이 800,000Km의 현대기록물센터를 확정했다." (김정하)

하악하악. 퀴어아카이브의 규모가 이 정도로 커지면 좋겠다. 다른 말로 한국에서 이 정도 규모의 건물에 퀴어 관련 기록물만 보관할 수 있을 정도로, 퀴어 관련 자료가 많이 나오면 좋겠다. 퀴어락 기준으로 지금은 등록대기 자료까지 모두 포함해도(당연히 현수막은 접은 상태로) 총 서가 길이가 30m가 안 된다. 뭐, 괜찮아. 앞으로 계속해서 수집하고 글을 쓰면 되니까. :)


2015/01/26 21:58 2015/01/26 21:58
Trackback URL : http://runtoruin.com/trackback/2823
open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