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1
한 달도 더 전에 어느 잡지에 원고를 투고했다. 마감 일정에 맞춰서 원고를 보냈다. 그리고 한 달이 더 지난 지금까지 아무런 답장이 없다. 그전부터 이메일에 답장은 늘 늦었지만 원고를 받고 나선 아예 연락이 없다. 이런 경우는 처음이라 이게 무슨 상황일까 싶기도 하고, 다시 확인 메일을 보내야 할까 고민하고 있기도 하다. 어느 쪽이 좋을까?


02
파일로만 가지고 있고 아직 안전하게 백업하지 않은 과거 원고가 있다. 그것을 모두 시간이 날 때마다 백업하고 있는데 의외로 양이 많다. 지금이야 구글드라이브에 모든 걸 정리하고 있어서 깔끔한 편이지만 과거엔 대충 정리했다. 내가 글을 많이 쓸 거란 상상 자체가 없었기에 그냥 폴더 하나에 담았다. 가끔 한 편의 원고에 파일이 여러 가지면 폴더를 만드는 수준이었다. 하지만 시간이 지나 이런 저런 글이 쌓이고 더이상 하드드라이브에 원고 파일을 저장하지 않는다. 글 자체를 구글드라이브에서 작성할 뿐만 아니라 모든 자료는 이메일이나 드라이브에 저장하고 있다. 많은 사람이 비슷한 경험을 했을 텐데, USB에 저장했다가 파일을 모두 날린 적 있다. 그 당시 다행이라면 70% 수준의 파일은 온라인 게시판에 저장했었다. 그래서 70% 수준의 파일만 남았다. 아울러 학위논문을 쓰기 위해 몇 년 동안 모은 파일을 저장한 외장하드를 ATM에 두고 나왔다며 간절히 찾는 게시글 이야기를 한 번은 들은 적 있을 것이다. 그리하여 나는 더 이상 파일 형태를 믿지 않는다. 온라인도 완벽하진 않겠지만 USB나 온라인이나 비슷하게 위험하다면 그냥 온라인을 믿기로 했다. 암튼 이런 이유에도 아직 온라인에 백업하지 않은 원고가 꽤나 있어서 이걸 백업하고 있는데 이게 은근히 번거롭다. 과거에 정리하던 방식과 지금 정리하는 방식이 다르니 일일이 맞추는 것 자체가 일이다. 그나저나 한창 바쁠 때 이런 걸 정리하더라는 그런 뻔한 결말을.. ㅠㅠㅠ
2014/01/13 06:11 2014/01/13 06:11
Trackback URL : http://runtoruin.com/trackback/2440
  1. 캐슬  2019/07/24 09:2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뉴캐슬의 팬들은 새로운 영웅을 보게 될 것이다.



    브라질의 공격수 조엘린톤은 호펜하임에서 클럽 레코드인 5천만 달러로 뉴캐슬로 이적을 앞두고 메디컬 테스트를 받고 있다.



    스카이 스포츠에 따르면 22세의 조엘린톤은 세인트 제임스 파크로의 이적을 마무리하고 있으며, 스티브 브루스가 뉴캐슬 감독으로서 하는 첫 영입이 될 것이다.



    많은 비난을 받은 구단주인 마이크 애슐리는 뉴캐슬이 이적료를 통해 들여오는 돈을 다시 선수단에 재투자하겠다고 약속했으며, 이번 이적은 이 사실을 증명할 뿐 아니라 클럽의 매각 가능성이 계속 지연되고 있기 때문에 그가 아직까지는 건재하다는 것을 암시한다.



    뉴캐슬의 새로운 공격수에 대한 필요성은 지난 시즌 상위 골잡이였던 살로몬 론돈이 원 클럽인 WBA로 돌아갔으며 직후 라파엘 베니테즈의 다롄 이팡으로 합류하면서부터 더욱 명확해졌다.
open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