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년 걸렸다. 아니 10년 조금 더 걸렸다. 그리고 그 시간만큼 기다렸다. 그 동안 많이도 만나고 싶었지만, 소문만 무성했다. 그래서 새로 만날 길은 없을 거라 믿기도 했는데.


하지만 나의 만남은 10년 조금 덜 거렸다. 처음 만난 건 2000년대 초반이었다. 인터넷에서 우연히 만났다. 그저 웹을 타고 배회하던 어느 날의 어느 늦은 밤. 단박에 좋았다. 좋아하지 않을 수 없었다. 그 동안 이 만남을 위해 기다렸던가 싶었다. 물론 만남을 주선한 사람의 소개는 별로였다. 그 소개가 싫었지만 소개가 싫다고 만남 자체가 싫은 건 아니니까.


한 번의 만남이 한 번만 만나는 건 결코 아니고, 우연한 만남이 그저 우연히 스치고 지나가는 만남인 건 아니다. 만날 때마다 항상 새로운 느낌이었다. 익숙하면서도 낯설고도 새로운 느낌. 언제나 위로를 주는 느낌. 그런 느낌이 좋아서 많이많이 자주자주 만나는가 하면, 또 만나지 않고 외면하며 지내던 시절도 많았다. 하지만 외면하고 지내던 시절에도 잊은 적은 없었다. 하루를 보내는 어느 시간, 갑자기 너무도 만나고 싶은데 만날 수 없을 때면 스스로를 질책하곤 했다.


2005년 즈음엔 소문이 무성하기도 했다. 올해는 만날 수 있을 거야, 라고. 하지만 소문일 뿐, 실체는 없었다. 하지만 소문만으로도 좋았다. 충분히 오랜 시간 소식이 없었는데 새롭게 만날 수 있을 거란 소문이라도 도는 건, 언젠간 만날 가능성이 있다는 의미이기도 하니까. 하지만 또 그냥 그렇게 시간이 흘렀고 이젠 소문도 없는 것만 같았다.


그러고 보면 강산이 한 번 바뀌고, 다시 새로운 강산으로 바뀌려는 시간이다. 11년 만의 만남이기도 하고, 10년 만의 만남이기도 하니까. 하지만 그 만큼 새로 만나기가 힘들 거란 짐작은 있었다. 얼마나 부담스러울까. 지난 두 번의 만남이 너무도 강렬해서 새로운 만남이 쉽진 않았으리라.


그리고 세 번째 만남이 이루어졌다. 1997년에 두 번째 앨범, 1998년에 라이브 앨범 이후, 베쓰 기븐스의 개인 작업은 있었지만 그룹의 작업이 없어, 징하다고 중얼거리기도 했는데. 이제서야 Portishead의 세 번째 앨범 [Third]가 나왔다. 사실 처음엔 믿기지 않았다. 정말 나온거야? 정말인거야? 라고 몇 번이고 반문했다. 하지만 정말 나왔다!


음악은, 기다린 시간만큼이나 만족스럽다. 흑백영화 같은 느낌도 여전하고, 오래된 LP판을 틀고 있는 듯 한 느낌도 좋다. 음악은 과거에 매달리지 않으면서도 포티쉐드의 색깔을 잃지 않고 있다. 백 번 좋다고 말하면 무엇하랴. 다방에 올렸어요. :)
2008/05/05 12:30 2008/05/05 12:30
Trackback URL : http://runtoruin.com/trackback/1235
  1. 라니  2008/05/05 19:3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랜 세월 샘솟는 사랑이 폴폴 느껴집니다^^
  2. 키드  2008/05/05 20:5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ㅋㅋ 첨엔 어떤 사람 이야기인줄 알았다가.....점점 아.. 음반 이야기구나 ㅋㅋㅋ 했다는
    • 루인  2008/05/07 12:29     댓글주소  수정/삭제
      사실 끝까지 사람인 것처럼 쓸까 하다가, 중간에 급소심모드로 바뀌는 바람에 포티쉐드(포티스헤드) 신보소식이라고 말하고 말았어요. 흐흐
  3. 나무  2008/05/05 22:4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드디어 나왔군요!
    전 이제야 루인님의 블로그에서 알았어요.
  4. 미즈키  2008/05/07 08:3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번의 만남이 한번만 만나는 건 결코 아니고, 우연한 만남이 그저 우연히 스치고 지나가는 만남인 건 아니다."
    이 문장 좋네요.
    (루인님 포스팅 복습하려면 아직 멀었다는..ㅎㅎ)
openclose